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남주혁, 학폭 반박글 “휴대폰 결제·스파링 맞지만…악의적 제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남주혁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반박글이 등장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주혁과 고등학교 같은 반 동창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이날 남주혁과 고등학교 2학년 시절 같은 반이었다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제가 본 시선으로 정확한 사실에 관해 얘기를 전하고 싶다”며 “학폭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인 부분과 진실과 거짓을 교묘하게 섞은 악의적 제보로 인해 저마저도 답답하고 억울한 심정”이라고 운을 뗐다.

앞서 한 매체는 남주혁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제보자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제보자는 남주혁이 자신의 휴대폰을 마음대로 사용하고, 유료 게임이나 게임 아이템 결제 후 돈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원치 않는 주먹다짐과 ‘빵셔틀’을 시켰다고 제보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저는 저희 반에서 그 누구도 빵셔틀을 시키는 것을 본 적도 없고 남주혁 씨가 같은 반 학우에게 욕하고 폭력을 한 경우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마트폰 결제나 스파링은 저희 반에서 일어났던 일은 맞다. 첫 번째로 스마트폰 결제는 저희 반 한 학생이 담임 선생님 핸드폰으로 결제한 사건이 있었다. 남주혁 씨를 포함하여 그 어느 누구도 가담하지 않았고 그 친구의 잘못된 행동으로 선을 넘은 행위이기에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WWE 프로레슬링에 대해 아실 거라고 생각한다. 혈기 왕성했던 저희는 가끔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 반 뒤편에서 프로레슬링은 아니지만 몸을 부딪치며 놀았다. 원을 만들어서 스파링을 시켰다는 게 제가 있던 반에서 일어난 거라면 저는 전혀 기억이 없고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누가 주도한 부분이 전혀 없고 각자 투덕거리며 노는 정도였다”며 “기사들을 읽어 보니 위 사실들을 악의적으로 각색하여 제보했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실을 다 알고 있는 저조차도 말을 안 하고 그냥 넘어가게 된다면 저 또한 사실을 묵인하는 방관자에 불과할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진실과 거짓을 교묘하게 섞어 제보한 의도가 악의적이고 불순해 올리는 글이다. 다른 사건들에 대해서도 말하고 싶지만 정확하게 모르는 문제이기 때문에 제가 직접 느끼고 본 남주혁 씨에 관해서만 얘기하는 게 옳은 일인 거 같아 저는 여기까지만 작성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수일고등학교 졸업장을 추가로 게재했다.

한편, 남주혁의 학폭 의혹과 관련해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지난 29일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