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지민, 치매 투병 母에 애틋한 마음…"아기가 되어버린 엄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30일 홍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울 엄마 이제는 애기가 되어버린 울 엄마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홍지민은 어머니와 얼굴을 맞대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다정한 모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앞서 홍지민은 어머니가 치매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홍지민은 "엄마 케어해주는 울 큰언니도 너무 사랑해. 엉엉. 형부 감사합니다"라며 어머니와 가족들을 향한 애틋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홍지민은 2006년 한 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둘째 딸 출산 후 32kg 체중 감량에 성공해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 = 홍지민 인스타그램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