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나미, 9월의 신부 된다… 전 축구선수 박민과 웨딩화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해피메리드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오나미(38)가 가을의 신부가 된다. 예비 신랑은 1년여간 공개 연애를 해왔던 프로축구선수 출신 박민(36)이다. 두 사람은 오는 9월 4일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는다.

오나미는 29일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박민과의 결혼 소식을 알리고 웨딩 화보를 공개했다. 두 사람이 행복한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고 개그계 동료들이 함께한 유쾌한 콘셉트 사진도 있었다.

조선일보

/해피메리드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오나미는 지난해 7월 출연한 방송에서 남자친구와 통화하는 장면이 나간 것을 계기로 열애 사실을 알렸다. 이어 지난달에는 MBC에브리원 예능 ‘떡볶이집 그 오빠’에 게스트로 나와 박민을 향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냈었다.

오나미는 “지인을 통해 그분을 만났다. 많은 연예인 중에 이상형으로 저를 꼽았더라. ‘거짓말 말라’고 했는데 진심이더라”며 “제가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 (박민이) 저한테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결혼을 준비 중이고 프러포즈도 받았다. 처음 만난 날의 첫 만남 장소에서 프러포즈 받고 울었다”며 결혼을 예고하기도 했었다.

조선일보

/해피메리드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나미는 2008년 KBS 23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했다. 이후 ‘개그콘서트’ ‘개승자’ 등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고 여러 예능에도 출연했다. 2009년 경남FC에 입단한 박민은 FC안양, 부천FC1995 등에서 선수 경력을 이어갔고 현재는 중학교 코치로 활동 중이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