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7그룹' 출마 가속...반이재명 '단일화' 카드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병원 이어 박용진도 당 대표 출마 선언

강훈식 다음 달 3일 출마 선언…박주민도 곧 결정

친문계 불출마에 97그룹·이재명 대결 가능성

97주자 사이 '반이재명' 단일화 카드도 거론

[앵커]
더불어민주당에선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90년대 학번, 70년대생을 지칭하는 97그룹의 당권 도전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벌써 97 주자들의 이른바 '반명' 단일화 가능성이 거론되는데, 정작 이재명 의원 측은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입니다.

김승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강병원 의원에 이어 박용진 의원이 97그룹의 당 대표 선거 출마 러시에 두 번째로 합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