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일가 36년만에 '재등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임식서 선친 칭송…"많은 도로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 이뤄"

행사장 국립박물관 주변에 군경 1만5천여명 배치…일부 시민, 반대 시위

선친 독재 행적 및 부정축재 처리 외에 고물가·경제성장 등 현안 산적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의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이 30일(현지시간) 17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친 독재자 가문이 36년만에 다시 권력을 잡게 됐다.

선친의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정오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취임식을 열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선친에 대해 "독립 후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나라에서 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면서 "전임자들에 비해 더 많은 도로를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를 이뤘다"고 칭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