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검수완박 잘못 워낙 많으니 野 헌재 제소 취하 생떼쓰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대표 왜 자꾸 싸우려 하나, 품격 지키고 감정 자제해야”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당 혁신위원장에 임명된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30일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조건으로 헌법재판소에 대한 ‘검수완박’ 법안 제소 취하를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 “검수완박 법안 처리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잘못과 편법이 있었는지 본인들이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헌재 권한쟁의심판을 취하해 달라고 생떼를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조선일보 유튜브 ‘배성규·배소빈의 정치펀치’에 출연, “본인들이 생각하기에도 검수완박 법안에 위헌의 소지가 많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자신들이 잘못했다는 것을 알고 있고 헌재 심판에서 이길 자신이 없다고 자인하는 꼴”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혁신위가 이준석 대표의 지시에 따라 만들어진 이준석의 사조직 아니냐는 당내 논란에 대해 “혁신위가 이준석 사조직이라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음해”라면서 “혁신위 내에서 이 대표의 지시를 따를 사람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 대표가 나를 위원장으로 지명한 것은 맞지만 다른 혁신위원은 모두 이 대표와 무관하게 당 최고위원들과 내가 추천한 사람들”이라면서 “이 대표가 추천한 인물은 전혀 없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 대표가 아무런 지침을 주지도, 어떤 요청도 한 적이 없다”며 “이 대표와는 무관하게 독립적으로 당 혁신안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제안한 으뜸당원 제도에 대해 “그게 어떤 내용인지 저도 잘 모르지만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특정 당원이나 연령층에게 특혜를 주는 방식이어선 곤란하다”고 했다. 또 으뜸 당원이 이 대표의 주요 지지층인 이대남을 우대하기 위한 제도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대남에 특혜를 주는 것이라면 더더욱 안 된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가 진행되고 있는 것에 대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징계하는 것은 어렵다고 했다”면서 “다만 그건 징계의 일반적 원칙을 얘기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당 최고위원이나 친윤계 의원 등과 연일 충돌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과 지지자들은 왜 이 대표가 모든 사람들과 싸우려 하는지 모르겠다고 한다”면서 “당 대표로서 품격을 지키고 감정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정당 공천이 대통령이나 당대표가 꽂아넣기식으로 한 경우가 많았다’는 지적에 대해 “그런 정당 공천을 시스템 공천으로 바꾸기 위해 공천룰을 혁신할 것”이라면서 “젊었을 때부터 당에서 활동하고 교육받으면서 새 인물이 클 수 있도록 양성 시스템을 만들고 출마 후보자에 대한 다양한 평가 시스템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규 논설위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