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제조업 경기 넉달만에 확장 국면 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월 PMI 50.2…서비스업 54.7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상하이 봉쇄가 풀리면서 중국 제조업 경기가 넉 달 만에 가까스로 확장 국면을 턱걸이로 넘어섰다.

6월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6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2로 전달의 49.6보다 0.6p 상승했다. 중국 제조업 PMI가 50을 넘은 것은 지난 2월(50.2) 이후 처음이다.

중국 통계국의 제조업 PMI는 전국 700여개 제조업 구매담당자를 상대로 신규 주문·생산·출하·재고·고용 등 5개 분류지표를 설문 조사해 집계하는 선행 지표다. 이 지수가 50이상이면 경기확장을, 그 반대면 경기위축을 제조업체들이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의 월간 제조업 PMI는 상하이 봉쇄가 '부분'에서 '전면'으로 전환됐던 지난 4월 들어 2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5월부터 점차 반등하는 추세다. 다만 수치가 임계점인 50 근처에 머물면서 코로나19 여파의 지속 상황을 반영했다.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비제조업 PMI은 54.7을 기록하며 5월의 47.8보다 크게 개선됐다. 철도, 항공, 우편서비스, 통신 등 대부분 분야는 회복 상황을 뚜렷하게 보여줬지만 부동산, 숙박업, 임대업 등은 여전히 임계점을 벗어나지 못했다.

비제조업 PMI 중에서 고용지수의 경우 전월 45.3보다 1.6p 상승한 46.9로 집계됐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기준 16~24세 청년 실업이 최고치를 기록하자, 일자리에 초점을 맞춘 정책들을 연이어 내보내고 있다. 건설업 PMI는 56.6으로 지방 인프라 투자 확대의 지원을 받아 4.4p 올랐다. 종합 PMI는 5.7오른 54.1로 나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