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면허 뺑소니 한 전직 경찰서장…경찰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직 경찰서장이 무면허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나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피해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운전'이라는 의견을 무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30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시쯤 전주시 덕진구의 한 교차로에서 BMW차량과 싼타페 차량의 접촉사고가 났다.

사고가 났으나 BMW는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해 피해 차량은 "차량 움직임을 봤을 때 음주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하고 음주 측정을 요구했다.

경찰은 사고 발생 5시간 만인 같은 날 오후 6시쯤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그러나 경찰은 시간이 지나 음주측정을 해도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음주 측정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전직 총경으로 서장을 역임했다.

이에 피해자 측은 "가해자가 전직 경찰서장으로 음주 사고를 넘어간 것 같다"며 전직 서장과 담당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등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