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눈치보며 쉰다"…경남 산업현장 10곳 중 3곳 '휴게실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김해·창원 등 주요 산업단지 노동자 192명 분석 조사

노컷뉴스

민주노총 경남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제공
노동자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지표 중 하나인 휴게실이 경남의 주요 산업 현장에는 10곳 중 7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경남 김해와 창원 등 주요 산업단지의 노동자 19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33.9%가 휴게실이 없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경남을 포함한 서울과 대전 등 13개 시도 주요 산업단지 중 전체 평균 43.8%보다 9.9%포인트 떨어지는 수치다.

경남은 2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49.2%, 20~5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40%가 휴게실이 없다고 응답했다.

휴게실이 설치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좁은 공간(37.5%), 사업주 무관심(28.1%) 등의 순으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식 취하고 있는 곳이 어디냐는 질문에는 업무공간(44.3%), 휴게실(27.1%), 분리된 실내(10.9%) 등으로 경남 노동자들은 응답했다.

경남본부는 3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자료를 공개하며 "노동자들이 휴게실이 없어 눈치보며 업무공간에서 쉰다"며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으로 휴게실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이 오는 8월부터 시행되는 만큼 사업주는 모든 사업장에 휴게시설 설치를 의무화해 노동자의 쉴 권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