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전종서 "BTS 춤추는 북한 소녀 도쿄, 이 악물고 연습" [인터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전종서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캐릭터 구현을 위해 노력했던 사연을 이야기했다.

전종서는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스페인의 인기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드라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전종서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남한에 왔으나 자본주의 사회의 쓴맛을 본 도쿄 역을 연기했다. 이주민을 이용하는 나쁜 사람들을 털고 다니다가 인생을 포기할 때쯤 교수(유지태 분)를 만나고, 교수를 절대적으로 지지하며 인질들을 인간적으로 대하지 않는 베를린(박해수)과 충돌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전종서는 원작과는 조금 다른 모습으로 비교되고 있는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 속 도쿄 캐릭터를 언급하며 "원작 속 도쿄와의 비교 걱정은 크게 안했다. 작품 자체가 가져가는 비슷한 부분들도 많지만 도쿄는 너무 많이 달라진 캐릭터였다. 그래서 아예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대본을 받고 읽기 전부터 자신에게 도쿄 역이 제안왔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말했던 전종서는 "저도 원작을 봤었기 때문에,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는 원작 속 도쿄를 떠올리면서 사고도 치고 자기 마음대로 사랑하고 트러블을 만들기도 하는 그런 캐릭터를 생각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직감적으로 '아, 나는 도쿄구나'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대본을 열어봤을 때는 너무 많이 달라져있어서, '달라졌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다"고 덧붙였다.

2018년 이창동 감독의 '버닝'으로 데뷔 이후 넷플릭스 영화 '콜', '연애 빠진 로맨스' 등 스크린에서 활약을 펼쳐왔던 전종서는 "드라마를 해보고 싶어서,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이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도 좀 더 다가가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저희 출연진들끼리의 단체 메신저 채팅방이 있는데, 조금 더 시간을 두고 보면서 보신 분들의 반응이 어떨지 지켜보려고 한다. 기대하고 설레는, 그런 상황 같다"며 미소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판 '종이의 집' 속 도쿄 캐릭터를 위해 목소리 톤 등 다양한 부분을 고민했다고 말한 전종서는 "감독님이 강조하셨던 것은 목소리였다. 조금 더 연극적이고, 목소리 톤이 좀 많이 낮았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하셔서 살짝 연극적으로 연기 스타일을 바꿔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원작과 한국판 도쿄의 가장 큰 차이점은, 한국판 도쿄가 조금 더 보편성의 모습이 있지 않나 싶다. 나이대도 많이 어리게 설정이 됐는데, 어떤 사고나 트러블이 생겼을 때 그것을 정리하고 원래 생각했던 방향으로 강도단을 끌고 가려고 하는, 교수의 지시와 이념을 계속해서 지켜나가려고 하는 모습이 가장 큰 차이점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오프닝에서 방탄소년단(BTS)의 춤을 추며 등장하는 모습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전종서는 "인터넷에 춤 연습할 때의 영상이 밈처럼 돌아다니더라"고 쑥스럽게 웃으면서 "이 악물고 했다. 저도 BTS를 좋아하지만, 극 속에서는 정말 BTS를 좋아하는 북한 소녀로 나오기 때문에 이 악물고 부끄럽지 않게 최대한 열심히, 대본에 충실하며 춤을 췄다. 캐릭터를 설명하는 하나의 부분이라고 봤다. 그런데 낯간지럽긴 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5개월 여의 긴 시간을 함께 하며 어색했던 처음과는 달리 출연진들과 끈끈해졌다고 말한 전종서는 교수 역의 유지태에 대한 남다른 믿음을 전하며 "유지태 선배님과는 어쩌다 한 번 만나서 같이 연기 호흡을 맞췄었다"고 떠올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제가 유지태 선배님이 출연하시는 모든 작품들을 다 봐왔었다. 작품 안에서의 선배님의 모습을 정말 좋아했었고, 제가 선배님의 연기를 보면서 컸기 때문에 연기를 다 마치고 나니 '멋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다시 한 번 들기도 했다. 배우로서도 존경하지만 선배님의 인격이 너무나 멋있다고 생각했다. 키도 엄청 크시고, 짧게 짧게였지만 같이 촬영할 때 좋은 얘기도 많이 해주셨다. 그런 얘기들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진짜 교수님 같았다"고 웃었다.

연인인 이충현 감독을 통해서도 연기 활동 전반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 해 12월 열애 사실이 전해진 바 있다. 전종서는 "이충현 감독님이 제게 들어오는 시나리오도 거의 다 같이 읽어준다"면서 "(연기를 하는) 저와는 조금 다른, 확실히 연출가의 시선이 있는 것 같다. 제가 작품에 출연을 고민하는 부분도 많이 도움을 줘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얘기했다.

전종서는 "저희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이 지금 6부까지만 오픈됐지 않았나. 파트2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내면서 작품을 향한 관심을 당부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사진 = 넷플릭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