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형집행정지' 이명박, 오늘 퇴원해 논현동 집으로 귀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지난 2021년 2월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된 전직 대통령 이명박 씨가 오늘(30일)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습니다.

이씨의 법률대리인인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이날 퇴원해 논현동 댁으로 귀가했다"면서 "의사들이 모여 의논한 끝에 통원치료해도 되는 상태로 판단하고 퇴원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8일 검찰은 이씨가 낸 형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기간은 3개월입니다. 이씨의 건강 상태가 복역을 이어가는 데 무리가 있다고 봤습니다.

이씨는 자동차 부품업체인 다스의 자금 수백억 원을 횡령하고, 삼성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습니다. 대법원에서 징역 17년 형이 확정됐고, 지금까지 형기를 3년 정도 채웠습니다.

이달 초 건강 악화를 이유로 수감 중인 안양교도소의 관할 검찰청인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형 집행정지 신청서를 냈습니다. 이씨는 일시 석방과 함께 퇴원 후에도 치료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이씨의 형 집행정지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사면론이 불거질 것으로 보입니다.

JTBC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