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미려 남편 정성윤, 방구석 워터밤이라도 하는 줄..눈 둘 곳 없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미려 인스타그램



29일 개그우먼 김미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디 보는 거야? 계속 장마라서 꿉꿉하다고 옷을 안 입는다” “우리 남편은 그래도 배우니까 영화제처럼 나비넥타이를 곁들여줘야겠다” “당장 워터밤이나 흠뻑쇼를 가도 되겠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우 정성윤이 위에 상의를 걸치지 않은 채 조금은 상기된 볼을 하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 아내 김미려도 차마 보기 힘든지 정성윤의 나체를 전부 모자이크 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성윤 식탁 앞에 놓여 있는 잘 익은 소고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김미려는 배우 정성윤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또한 이들 가족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
popnews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