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마 폭우에 잠실구장 LG-NC 경기 연이틀 우천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KBO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이틀 연속 우천 취소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있을 예정이던 LG와 NC의 경기가 우천 순연됐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는 오전부터 폭우가 쏟아졌다.

서울 지역 비는 오후 7시부터 멎는다는 기상청 예보가 있었으나 계속해서 내리는 비에 KBO는 경기가 불가하다는 판정을 내렸다.

KBO는 또한 부산 사직구장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도 우천취소됐다고 알렸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추후 더블헤더(연속경기) 또는 잔여 경기로 편성된다.

[이투데이/박민규 기자 (pmk8989@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