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팝인터뷰]"좋게 봐주는 분 많길"..'종이의 집' 전종서, 원작 부담 없이 다가간 변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전종서/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전종서가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을 통해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그는 북한 출신의 도쿄 역을 맡아 남한으로 넘어와 자본주의의 쓴맛을 본 뒤 강도단에 합류하는 인물을 매력적으로 소화해냈다.

30일 화상인터뷰를 통해 헤럴드POP과 만난 전종서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분들이 단톡이 있는데 저희는 아직 실감을 못하고 있다. 보지 않은 분들이 더 많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반응이 어떨지에 대해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뉘는 지점에 대해서는 "저도 아쉬운 점도 있고 아쉬운 리뷰들도 봤는데 그거 역시도 리뷰라는 생각이 든다. 가까운 지인들도 '이런 건 아쉽고 이런 건 좋고' 하면서 솔직한 리뷰들을 얘기해준다. 지금 아쉽다, 그렇지 않다로 생각을 닫지는 않으려고 한다.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생각해야겠다 싶다. 조금 더 내 스타일대로 가볼걸 그랬나, 밀어붙여볼걸 그랬나 생각은 조금씩 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원작이 워낙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리메이크에는 부담감이 따르는 게 사실이다. 특히 출연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원작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와의 비교에 대한 걱정도 충분히 할 법했다. 하지만 전종서는 "원작 도쿄와의 비교는 크게 안 했다. 비슷한 부분들도 많지만 너무 많이 달라진 캐릭터였고 다른 사람이겠다고 생각한 게 있다"고 설명했다.

오히려 그는 기존에 이념을 갖고 있고 탈선하지 않는 느낌의 캐릭터를 연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전작과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는 부분에 신경을 썼다고. "신경을 쓴 건 전작들 캐릭터에 비해 도쿄가 동떨어져있다는 생각을 했다. 재미진 자극 요소를 발산하는 캐릭터가 아닌데 이런 것들이 관객분들한테 나란 배우가 어떻게 비춰질지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또 '종이의 집:공동경제구역'에 출연을 확정했던 이유 중 하나는 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던 것도 있다. 이 작품을 통해 대중들한테 처음으로 훅 다가가보고 싶은 게 있었다."

헤럴드경제

전종서/사진=넷플릭스 제공



전종서가 밝힌 것처럼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의 도쿄는 원작의 도쿄와는 다르게 사고치지 않고 교수의 이념을 착실히 따르는 인물이었다. 그는 원작 도쿄와 한국판 도쿄의 차이점에 대해 "한국판 도쿄는 조금 더 보편성이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원작의 도쿄는 좀 더 여성스럽고 섹시하고 감정적이고 솔직하고 규칙을 깨고 규칙이 그녀에게 중요한 게 아닌 사람이다. 하지만 한국판 도쿄는 감정적이라고 생각하지만 가슴보다는 머리가 시키는 게 좀 더 우선시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원작 도쿄랑 많이 닮은 것 같다. 한국판에서의 도쿄와 제가 닮은 건 아이돌을 정말 좋아한다는 거다. 그리고 도쿄가 교수의 이념을 강하게 믿고 그거에 대해 절대신념이 있는데 닮았다고 생각한다. 저는 어떤 대상이나 사람이 주는 이념이나 보이지 않는 것도 한 가지를 믿기 시작하면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것 같다. 맹신하고 충성스러운 모습이 한국판 도쿄와 많이 닮은 것 같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전종서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을 통해 수많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며 앙상블을 맞춰갔다. 특히 그는 유지태와의 호흡에 더없는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강도단들과는 동고동락했었는데 어쩌다 한 번 유지태 선배님이랑 만나서 연기하는 장면들이 있었다. 유지태 선배님의 영화들을 모두 다 봤었다. 하셨던 작품들과 그 안에서의 모습을 너무 좋아했고 선배의 연기를 보면서 컸기 때문에 할 때는 잘 몰랐는데 다 마치고 나니까 멋있는 분이라고 다시 한 번 생각했다. 배우로서도 존경하지만 인격이 너무 멋있다고 생각하게 됐다. 키도 엄청 크시고 좋은 얘기도 많이 해주셨다. 그런 얘기들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진짜 교수님 같았다."

헤럴드경제

전종서/사진=넷플릭스 제공



그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2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전종서는 "1보다는 2가 훨씬 재밌는 것 같다. 2는 조금 더 이야기가 집중되고 개개인에게 비춰진다. 그들끼리 분쟁이 일어나고 조폐국 안에서의 일들이 더 커져서 재밌다. 빠르고 스릴 있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쪽으로 진행된다. 파트2가 빨리 나와야할 것 같다. 2가 더 재밌었다"며 "(2부가 나와도) 평가는 계속 공존할 것 같다. 아직 1부와 2부라고 하기보다는 보지 않은 분들도 많다고 본다. 조금 더 시간을 두고 보시는 분들이 늘어나면 이런 저런 반응이 다양해지지 않을까 한다. 당연히 부디 좋은 리뷰들이 많고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았으면 하는 게 소망이고 그렇게 좋은 방향으로 진출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더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지난 24일 공개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