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웃찾사' 출신 개그맨 김홍준, 준강간 혐의로 구속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07년 폐결핵 투병으로 방송활동 중단

한국경제

개그맨 시절 김홍준 / 사진 = tvN 홈페이지 캡처



‘웃찾사’ 출신 개그맨 김홍준(36·활동명 홍춘)이 준강간 및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

30일 iMBC 보도에 따르면 “김홍준이 준강간 및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사건 내용은 아직 알려진 바 없다.

1986년생인 김홍준은 2003년 SBS 개그 콘테스트를 통해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웃찾사’ 인기 코너였던 ‘1학년 3반’ ‘왕의 남자’ 등에 출연해 활약했다.

이후 2007년 폐결핵 투병으로 방송 활동을 잠시 중단했다가 2011년 tvN ‘코리아 갓 탤런트’ 예선 무대에서 근황을 전해 관심을 받았다.

그는 “폐결핵 진단을 받고 2년간 활동을 중단했는데 완치된 후 개그맨으로 활동을 재개하려 했으나 불가능했다”며 “‘웃찾사’와 개그 프로그램들이 폐지돼 생계를 위해 휴대전화 판매 일을 하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최근까지 개인 사업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