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 주연 ‘안나’, 中서 대사 논란?…韓 네티즌은 ‘불법 콘텐츠’ 주목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쿠팡플레이 ‘안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수지(사진)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안나’가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네티즌들은 “불법 콘텐츠”라며 비난을 가하고 있다.

30일 중국 웨이보에는 ‘수지의 새 드라마 안나 소개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중국 네티즌들에 따르면, ‘안나’에서 유미가 선물받은 시계를 팔러간 장면이 문제가 됐다. 시계를 본 직원은 “이 브랜드가 좋은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 시계는 중국산”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이 가짜를 만드는 곳으로 묘사됐다”면서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한국 드라마 보지 말고 가수 앨범도 사지 말자”, “우리 것을 훔치는 건 한국”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논란은 한국의 온라인상에까지 전해졌고 네티즌들은 “안나가 방영되는 쿠팡플레이는 중국에서 서비스가 안된다”, “맨날 불법으로 보고 저런다” 등의 비난을 가했다.

한편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되며 결국 자신의 정체성과 삶의 일부를 잃어버린 여자 ‘유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현재 쿠팡플레이에서 볼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