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마 영향’ 30일 잠실 LG-NC전 우천 취소…추후 편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장마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2022.06.29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후광 기자] 30일 KBO리그 잠실 경기가 장맛비 영향으로 우천 취소됐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30일 오후 6시 30분 열릴 예정이었던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시즌 8번째 맞대결이 우천 취소됐다고 밝혔다.

잠실구장이 위치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은 장마 전선 영향으로 빗줄기가 끊이질 않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7시까지 비 예보가 내려진 상황. 설령 비가 그치더라도 이미 흠뻑 젖은 그라운드를 정상 복구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경기 개시 약 2시간을 앞두고 전격 취소가 결정됐다.

LG는 이날 김윤식, NC는 드류 루친스키를 선발투수로 내보낼 예정이었다. 취소된 경기는 추후 재편성된다.

LG는 7월 1일부터 홈에서 롯데를 상대로 주말 3연전을 치른다. 3일 박용택의 은퇴식이 예정돼 있다. NC는 홈으로 이동해 삼성을 맞이한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