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접대 의혹' 김성진 조사…"이준석, 박근혜 만나게 해준다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기업 대표 서울구치소서 참고인 조사

더팩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경찰 조사에서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날 수 있도록 힘써주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경찰 조사에서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날 수 있도록 힘써주겠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30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접견 조사를 벌였다. 김 대표는 수백억원대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2018년 징역 9년을 확정받아 복역 중이다.

김 대표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오전 조사 뒤 "의전에 참여했던 장모 이사 등과의 관계 및 이 대표와 첫 만남부터 진술이 이뤄졌다"며 "여러 가지 이체 내역 등 기초조사 자료들을 제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와 김 대표는 카이스트 03학번 동기지만 이번 일로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한 번만 제발 방문해줬으면 하는 것이 꿈이었다고 말했다"며 "이 대표를 알게 돼 약속을 잡고 7월11일에 첫 만남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날 일정표와 카드 지출 내역 등이 전부 있다"며 "김 대표가 이 대표와 밥을 먹으며 '대통령을 모실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었더니, 두 명을 거론하며 '힘을 써보겠다', '도와줄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알선수재죄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이 대표가 2013년 7월11일과 8월15일 김 대표에게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2016년까지 금품 등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가세연과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1월 사건을 경찰에 이송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조사에서는 2013년 8월15일 이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진술한다.

bell@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