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남자친구한테 대들어?”…지인 소주 병으로 폭행한 20대 여성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대드는 지인을 소주병 등으로 폭행하고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여성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3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6단독 이근영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감금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지난 21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20년 12월 남자친구와 피해자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씨를 소주병 등으로 수차례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가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대들었다는 이유로 손과 발로 B씨를 수차례 폭행하고 소주병으로 머리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B씨가 이를 피하기 위해 "살려달라"고 외치며 집 밖으로 나가려 하자 3회에 걸쳐 잡아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한 혐의도 있다.

조사결과 감금 뒤 폭행은 10분 동안 이어졌고, B씨는 눈 주위 뼈가 골절되고 고막이 찢어지는 상해를 입었다.

이 판사는 "A씨가 피해를 배상하고 합의한 점, 가벼운 벌금형 전력 2회 외에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