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인양된 아우디 속 유나네 가족 맞았다…타살 혐의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제주도 한 달살이'를 하겠다며 광주를 떠나 전남 완도에서 연락 두절된 조유나(10) 양 일가족이 결국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경찰청은 29일 지문 대조 결과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한 조 양 가족 승용차 속 시신 3구가 조 양과 그 부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조 양의 어머니와 아버지 지문이 차례로 확인됐고, 조 양도 미아방지 사전 지문이 등록돼 있어 신원확인이 가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