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대가 조국’ 책으로 나온다…“영화표 한 장이 서초동 촛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을 각본집 형식으로 담은 ‘그대가 조국 스토리북’이 출판사 한길사를 통해 나왔다. 초판본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친필 사인이 들어 있다.한길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주인공으로 삼은 다큐멘터리 영화 ‘그대가 조국’이 책으로 나온다.

30일 영화·출판계에 따르면 한길사는 다음달 2일 일종의 각본집인 ‘그대가 조국 스토리북’을 출간할 예정이다.

책은 다큐 ‘그대가 조국’ 내용과 함께 제작·상영 일지, 평론, 조 전 장관을 비롯한 출연·제작진의 소회를 엮었다.

조 전 장관은 책에 “영화표 한 장이 2019년 하반기 서초동을 밝혔던 촛불 하나였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버티고 견딜 수 있었습니다”라며 “여전히 어두운 터널 속에 있지만, 여러분의 마음과 뜻을 생각하면서 힘을 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길사는 “영화에서 미처 다하지 못한 이야기까지 담아 퍼즐을 완성했다”며 “그들의 기억을 종합해 드러나는 우리 시대의 광기를 보며 책을 읽는 이들은 각자가 자신만의 물음을 안고 책을 덮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출판사는 조 전 장관의 친필 인사말과 사인을 담은 초판 한정본 이벤트를 한다.

조 전 장관은 “‘그대가 조국’ 텀블벅 펀딩에 성원을 보낸 분들, 영화를 관람해 준 시민께 감사하”며 “촛불을 드는 마음으로 참가하셨으리라 짐작한다. 넘어진 이 자리가 무참하지만 새로운 시작점, 희망의 거처다”라는 친필 인사말을 독자에게 남겼다.

한길사는 지난해에도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을 출간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린 바 있다.

‘그대가 조국’은 조 전 장관 취임과 검찰 수사,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재판 등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제작사 켈빈클레인프로젝트가 진행한 크라우드 펀딩에는 5만 1794명이 참여해 26억 1091만 1000원이 모였다.

영화는 지난달 25일 개봉해 전날까지 관객 32만 6000여명을 동원했다.

손지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