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질주’ 김하성 펜스 직격 안타 포함 3출루… 박효준 2경기 만에 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하성이 3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 경기에 투수의 1루 견제 실책 때 질주하는 과정에서 헬멧이 벗겨지고 있다.애리조나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2경기 연속 멀티출루(한 경기 2출루 이상) 행진을 하고 있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박효준(26)은 2경기 만에 안타를 생산하며 타격감을 조율했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은 볼넷을 하나 얻어내는데 그치며 2경기 연속 안타를 마감했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 경기에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에 볼넷 2개를 기록했다. 이날 김하성은 3번의 출루와 함께 1득점도 추가했다.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8(237타수 54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김하성은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들어서 애리조나 선발 매디슨 범가너를 상대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4회에는 2사 후 9구 대결 끝에 볼넷을 골라냈고, 1-0으로 앞선 6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바뀐 투수 카일 넬슨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또 볼넷을 얻어냈다. 곧이어 투수의 1루 견제 실책 때 헬멧이 벗겨지면서까지 질주해 2루를 거쳐 3루에 안착했고, C.J. 에이브럼스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펜스를 직격하는 좋은 타구를 날리며 안타를 생산했다. 샌디에이고는 애리조나를 4-0으로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나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지켰다.
서울신문

박효준 - 워싱턴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효준은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렸다. 2경기 만에 안타를 때린 박효준의 시즌 타율은 0.229(48타수 11안타)로 올랐다. 피츠버그는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스리런 홈런을 앞세워 워싱턴에 8-7로 승리하고 5연패에서 벗어났다.
서울신문

-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지난 28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 7회말 좌완 투수를 상대로 1-1의 균형을 깨는 적시 결승 2루타를 터뜨린 뒤 2루 베이스에서 타임을 요청하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 USA 투데이 연합뉴스


최지만은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82(170타수 48안타)로 내려갔다. 이날 최지만은 찬스마다 기회를 살리지 못 하면서 팬들의 한숨을 자아냈다.

2회 1사 2루 첫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 1사 2, 3루에서도 공을 배트에 맞히지 못하면서 또 삼진아웃을 당했다. 6회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된 최지만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골랐다.

탬파베이는 3-3으로 맞선 8회 라우디 텔레즈에게 솔로포, 9회 제이스 피터슨에게 또 솔로 홈런을 맞고 3-5로 져 2연패를 기록했다.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