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G7은 세계 대표 자격 없어 내정 간섭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자 중국 외교부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G7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G7은 대립과 분열 조장을 멈추고 어떤 형식으로든지 중국을 공격하거나 내정에 간섭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방역과 경제 회복을 위한 중요한 시기에 G7은 단합과 협력은커녕 분열과 대결에만 몰두하고 있다"면서 "G7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아 전 세계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자오 대변인은 "G7은 평등과 존중을 바탕으로 대화와 협력을 할 생각이 없고 냉전적 사고방식과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고집하며 소집단의 이익에 기초한 패거리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엔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모범적으로 준수해온 세계 평화 발전과 지역 안보의 수호자로 곳곳에서 전쟁을 일으키고 걸핏하면 일방적 제재를 가하는 미국과 비교된다"고 강조했다.

독일 바이에른 엘마우에서 열린 G7 정상회의는 28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의 비시장적 무역 관행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히며 티베트와 신장 지역의 인권 유린, 동·남중국해 분쟁, 대만해협 위협 등을 비판했다.

뉴스핌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텅쉰왕(騰訊網)]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중국 기업 5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점에 대해서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자오 대변인은 "러시아의 군사 및 국방 건설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중국 기업을 제재하고 탄압하는 건 국제법적 근거가 없다"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권한 부여도 없는 일방적인 제재"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은 러시아와 관계를 처리할 때 어떤 방식으로든 중국의 정당한 이익을 해쳐선 안 된다"며 "중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동원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28일 코넥 전자(Connec Electronic), 월드제타(World Jetta), 로지스틱스 리미트드(Logistics Limited), 킹파이 테크놀로지(King Pai Technology), 위닝크 전자(Winninc Electronic) 등 중국 기업 5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 상무부는 "해당 기업들이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에도 러시아 기업과 공급 계약을 이어갔고 물품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gu1218@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