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출루 활약에 근성까지 발휘한 김하성, SD 유틸리티의 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하성, 30일 애리조나 원정서 1안타 2볼넷 1득점 활약

노컷뉴스

2루를 돌아 3루로 전력질주하는 김하성.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루를 돌아 3루로 전력질주하는 김하성.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간판 내야수 매니 마차도가 발목 부상으로 9경기 연속 결장했다. 샌디에이고는 마차도를 부상자 명단에 올리지 않고 매일 부상 상태를 점검했다. 이번주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아직까지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타격 능력이 출중한 주전 3루수의 공백은 쉽게 메우기 어렵다. 샌디에이고는 이미 정상급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공백 속에서 2022시즌을 치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요한 건 '잇몸'이다. 김하성은 시즌 내내 샌디에이고 내야진에서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는 든든한 유틸리티 역할을 하고 있다. 주축 유격수로서 타티스 주니어의 공백을 채우다가 최근에는 3루로 자리를 옮겨 마차도가 비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하성의 타격 능력은 마차도에 비해 떨어진다. 하지만 그의 수비에는 빈틈이 없다. 김하성이 타석에서도 높은 공헌도를 보이는 날 샌디에이고는 더 강해진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난 2회초 첫 타석을 제외하고 매타석 출루에 성공하며 팀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4회초 애리조나의 베테랑 왼손투수 매디슨 범가너와 9구까지 가는 대결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6회초 공격에서는 애리조나 불펜을 상대로 또 한 차례 볼넷을 얻어냈다.

이후 김하성의 판단력과 주력이 빛을 발했다. 애리조나 투수 카일 넬슨의 견제 실책이 나오자 김하성은 2루를 돌아 3루까지 전력질주 했다. C.J. 에이브람스의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김하성은 편하게 홈을 밟았다.

8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측 담장을 직접 때린 안타를 기록했다. 발사 각도가 조금만 높았다면 홈런이 될 수 있었다. 발사 속력(시속 161.6km)과 각도, 예상 비거리를 감안하면 데이터상 메이저리그 30개 구장 가운데 14개 구장에서는 홈런이 됐을 타구였다.

타구가 워낙 빨랐기 때문에 김하성은 2루까지 가지 못했고 그의 안타는 단타로 기록됐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종전보다 2리 상승한 0.228이 됐다.

샌디에이고는 타자들의 고른 활약과 6이닝 1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친 선발 마이크 클레빈저를 앞세워 애리조나를 4대0으로 눌렀다.

샌디에이고는 마차도가 빠진 최근 9경기에서 5할 승률 이상(5승4패)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최근 김하성의 활약상이 화려하지는 않았다. 대신 꾸준하고 안정적이었다.

김하성은 3루수로 나선 최근 9경기에서 타율 0.267, 출루율 0.371, 3득점을 기록했다. 이 기간 팀 타율이 0.221에 그쳤을 정도로 득점 생산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하성은 나름 제 몫을 했다. 수비와 관련해서는 의문부호가 없는 선수다.

장기 레이스를 버티는 팀의 필수 요소 중 하나인 유틸리티로서 김하성의 가치는 시즌 내내 빛을 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