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니♥양재웅, 새해 한라산 등반 인증샷…알고 보니 ‘럽스타그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EXID 출신 하니와 정신의학과 의사 겸 방송인 양재웅이 열애 소식을 전한 가운데, 두 사람의 ‘럽스타그램’이 화제다.

하니의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29일 공식입장을 통해 “하니와 양재웅이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양재웅 측도 “하니와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갖고 있다”며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하며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10세 나이차를 넘어 공식 커플이 됀 두 사람의 럽스타그램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니와 양재웅은 지난 1월 각각 SNS에 한라산 등반을 함께 한 듯한 사진을 게재한 것.

당시 하니는 한라산 등반 인증샷과 함께 “2022를 선물 받으신 모든 분들, 축하해요”라는 게시글을 남겼고, 양재웅 역시 “처음으로 내 의지로 떠난 산행. 2022년 1월1일. 40이 넘어서야 처음 가 본 한라산 위쪽의 눈 덮인 풍경은 외국같다를 넘어 지구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2022년 다들 본인만의 기록들 많이 남기기를”이라는 글과 함께 한라산을 등반한 사진을 게재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에 “이게 럽스타였다니”, “축하해요” “너무 멋져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하니는 1992년생으로 2012년 걸그룹 EXID로 데뷔, 이후 드라마 ‘엑스엑스(XX)’, ‘아직 낫서른’, ‘아이돌’, ‘고스트 닥터’,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1982년생인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은 ‘하트시그널’, ‘장미의 전쟁’ 등 예능 패널로 출연하며 방송인으로도 활동 중이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하니, 양재웅 인스타그램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