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크 사구에 토론토 더그아웃 '격노'...벤치클리어링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귀하신 몸'이 다칠 수도 있었다. 동료들이 분노했고,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졌다.

3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 3회말 토론토 공격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2사 1루에서 나온 알레한드로 커크의 사구가 발단이었다. 보스턴 선발 닉 피베타의 초구 94.4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커크의 왼팔꿈치를 강타했다.

매일경제

커크의 사구는 토론토 더그아웃의 분노를 불러왔다. 사진(캐나다 토론토)=ⓒAFPBBNews = News1


이번 시즌 토론토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중 한 명이며 올스타 팬투표에서 포수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커크다. 보호대도 하지 않고 있었기에 부상을 입을 수도 있는 장면이었다.

토론토 벤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제일 앞장선 이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였다. 더그아웃앞으로 직접 나와 상대 팀에 항의했다. 3루쪽 토론토 더그아웃과 가까이 있던 보스턴 3루수 라파엘 데버스와 자연스럽게 언쟁이 붙었다. 피베타도 이에 가세했다.

매일경제

토론토의 게레로 주니어와 보스턴의 데버스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캐나다 토론토)=ⓒAFPBBNews = News1


매일경제

토론토와 보스턴 선수단 사이에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사진(캐나다 토론토)=ⓒAFPBBNews = News1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결국 양 팀 선수들이 몰려나왔다. 더그아웃에서 쉬고 있던 토론토 선발 알렉 매노아까지 가세했다. 다행인 점은 폭력 사태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는 것. 양 팀이 대치만 하다 다시 각자 자리로 돌아갔다. 제리 레인 심판 조장을 비롯한 4심도 잠시 회의를 가졌지만 누구에게도 퇴장 명령은 내리지 않았다.

[토론토(캐나다)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