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미국 가는 일라이, 지연수 오열 "민수야 미안해"...'우이혼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일라이와 지연수가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합가를 마무리한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12회에서는 일라이와 지연수, 그리고 아들 민수의 안타까운 이별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일라이는 독립을 선언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후 일라이와 지연수는 추억의 장소인 한강공원에서 만나 앞으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일라이는 "친구로 남고 싶다"고 지연수에게 말했는데, 독립을 하겠다는 일라이의 말에 지연수는 어떤 답을 내놨을까?

일라이는 미국 가기 일주일 전 민수에게 적응할 시간을 주려 숙소로 갔고, 가족은 헤어질 준비를 시작한다. 일라이는 민수의 생일을 맞아 선물을 준비, 2년 만에 민수의 생일파티에 함께한다. 민수는 생일 소원을 빌며 "아빠가 우리 곁에서 떠나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말했지만 일라이는 "아빠가 오늘 짐을 싸서 나가야 한다"고 이별을 통보한다.

민수의 생일파티가 끝나고 일라이는 민수와 헤어짐의 인사를 나눈다. 일라이가 숙소로 떠난 뒤 지연수는 민수를 바라보다 끝내 눈물을 쏟으며 민수를 끌어안고 "미안하다"고 말하며 한참을 운다.

일주일 뒤 일라이는 미국으로 출국한다. 지연수와 민수는 일라이를 배웅하로 공항으로 향하고, 일라이와 지연수는 마지막으로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눈다. 일라이는 "방송 덕분에 우리 사이가 자갈밭에서 모래밭 정도는 된 것 같다"고 말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지연수가 '우이혼2' 스튜디오로 출격, MC들과 만난다. 이 자리에서 지연수는 '우이혼2' 출연 계기, 일라이와 재회 당시 심경 등 그간 방송에서 말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7월 1일 밤 10시 방송.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TV조선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