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일하게 생포된 2015년 파리 테러범에 법정최고 종신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랑스, 130명 죽여 서방 흔든 'IS 원정테러' 처벌 일단락

"사법 정의구현은 비인간적 행위에 맞선 민주주의 저력"

연합뉴스

파리 테러 가담한 IS 조직원의 선고공판 스케치
[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수년 전 세계를 경악하게 한 프랑스 파리 테러에 가담했다가 유일하게 생포된 테러리스트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고 AFP 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법원은 이날 열린 공판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조직원인 모로코계 프랑스인 살라 압데슬람(32)에게 테러, 살인 혐의를 인정해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 종신형은 수감 후 30년이 지나야 가석방이 가능한 프랑스 법정 최고형이며 1994년 도입 이후 선고된 사례가 네 차례밖에 없다.

압데슬람은 2015년 11월 13일 파리 바타클랑 음악홀을 비롯해 도심 곳곳에서 자행된 IS의 테러에 공격자로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IS는 10인 공격조를 꾸려 음악홀, 술집, 식당, 축구장 등에서 자동소총을 난사하고 폭탄을 터뜨려 모두 130명을 살해했다.

압데슬람은 자폭하거나 경찰에 사살된 다른 공격대원과 달리 자살용 폭탄조끼를 버리고 주거지 벨기에 브뤼셀로 달아났다가 2016년 3월 붙잡혔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정의가 구현됐다"고 이날 선고를 평가했다.

그는 "파리와 프랑스를 비탄에 빠뜨린 공격에 사법처리로 대응하는 것은 비인간적 행위에 맞선 우리 민주주의의 저력"이라고 말했다.

이날 특별히 마련된 법정에는 테러 피해자, 목격자 등 수백명이 참석해 10개월간 심리 끝에 이뤄진 선고를 지켜봤다.

테러 생존자인 소피는 "형량이 상당히 무겁다"며 "안도감을 많이 느낀다"고 말했다.

무려 90명이 살해된 바타클랑에서 살아남은 피해자단체 대표 아르투 데누보는 "상처가 모두 치유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5년 파리 테러범 살라 알데슬람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압데슬람은 재판 초기이던 작년 9월에는 자신이 '이슬람국가 전사'라며 반항했으나 결국 눈물을 글썽이며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그의 마지막 변론은 자신이 사람을 죽이지는 않았으니 종신형을 면하게 해달라는 간청이었다.

압데슬람은 "겁이 나서 그런 게 아니라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을 바꿨다"며 달아난 사유를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폭탄조끼가 작동하지 않았다며 압데슬람이 테러조직의 구성원으로서 유죄라고 판단했다.

파리 테러는 시리아에서 이슬람 신정일치 국가를 참칭한 IS가 유럽 중심부에 조직원을 직접 보내 일으킨 새로운 유형의 잔혹행위였다.

당시 IS는 주적으로 삼은 서방 국가들에 공포와 혼란을 극대화하기 위한 대규모 테러를 공들여 기획하다 파리를 공격했다.

그 여파로 시리아, 이라크 등 극단주의 거점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테러전이 강화해 결국 IS는 이들 거점에서 패퇴했다.

프랑스가 테러방지 명목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해 국민 사생활 감시를 강화하는 등 유럽의 치안 수위도 현격히 높아졌다.

이날 공판에서는 압데슬람 외에 파리 테러의 기획을 돕거나 물자를 지원한 피고인 19명에게도 2년형부터 종신형까지 이르는 처벌이 선고됐다.

jangj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