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임신' 김영희, 힐튼이 말고 "2살되는 우리집 아이..응석 늘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가 반려견과의 일상을 공유했다.

29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몸이 커서 아이 인줄 가끔 까먹는데 9월되면 2살되는 우리집 아이"라며 사진을 업로드 했다.

사진에는 김영희와 반려견 황금이가 담겼다. 황금이는 김영희 품에 안긴 채 얼굴을 폭 파묻고 있는 모습이다. 겁을 먹은 듯 풀이 죽은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에 김영희는 "응석이 늘었고 겁도 늘어서 비오고 바람부니 무섭단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그는 "무슨 사람같다"는 댓글에 "완전 육아중이에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해 1월, 10살 연하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했다. 이후 결혼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김영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