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향자, ‘반도체산업 위원장’ 합류…“산업·입법 경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율 “산업과 입법 모두 알고 있어”

“정책 등 적재적소 배치 가능해”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향자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었던 양향자 무소속 의원에게 반도체산업 위원장을 제안했다. 양 위원장은 국민의힘 제안을 받아들이고 여야 초월 협치 모델을 만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양 위원장의 이력과 의정활동 등을 고려하면 적합한 인사라는 평가다.

29일 쿠키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이 반도체산업 위원장을 양 의원에게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의원은 자리를 수락하고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 여야 협치의 새로운 모델을 만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파와 이념을 초월한 여야 협치의 새로운 모델이 되겠다”며 “반도체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절체절명의 위기를 전하면 ‘삼성이 잘하겠지’라는 무지와 무관심에 7년을 맞서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반도체 산업과 인재 육성에 큰 관심을 드러냈을 때 기대와 걱정이 있었다”며 “하지만 대한민국 헌정사 최초로 여당의 특위 위원장을 야당 인사가 맡는 드라마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대의 반도체는 경제이자 외교, 안보”라며 “대한민국 GDP의 약 6%이자 수출의 20%가 반도체에서 나온다.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을 관리하는 가장 효율적인 외교 수단이 반도체 산업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취임 10일 만에 한미정상회담을 하면서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합류와 반도체 공급망 강화 약속 등의 행보를 보이면서 반도체 산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양 의원은 양당 정쟁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정치에 절망했던 적이 있다. 모든 사안이 이념화되고 정쟁화 되는데 지쳐있었다”며 “어떤 주장이 합리적이고 미래적이어도 누가 말하느냐에 따라 오늘의 선이 내일의 악이 됐다”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에 참여한 후 기자들과 만나 각종 질문에 답변했다.

양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나 소통 여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은 없었지만 취임 후 반도체 중요성을 얘기해 공감대가 형성됐구나 생각했다”며 “이런 관심이라면 반도체특위가 힘을 받고 제대로 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과 접촉에 대해선 “개별적으로 의원들과 말을 나눴다. 카이스트를 지역구로 둔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먼저 연락이 왔다”며 “다선의원으로서 민주당에 특위 중요성과 참여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겠다는 답변을 했다”고 답했다.

또 “반도체 문제는 정당을 초월한 국가적인 일이기 때문에 다 같이 참여해줄 것이라고 본다”며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필요성을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국민의힘 입당 내용에 대해서는 한발 물러섰다. 양 의원은 “반도체는 정파와 기업을 떠나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하기 때문에 지금의 중립인 입장에서 가장 잘 할 수 있다”며 “무소속 의원으로서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국회차원 특위 필요성이 있어 빠른 원구성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보기에도 정쟁만 일삼는 여야에 많은 염려를 할 것 같다. 여야가 정쟁으로 시간을 낭비할 수는 없다”며 “빠른 원구성을 하자고 특위차원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양 의원이 가지고 있는 고등학교 졸업 후 삼성 신화를 쓴 이력에 대해 적임자적 요소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힘에서도 기용하기 좋은 인사라고 덧붙였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9일 쿠키뉴스와 통화에서 “양 위원장은 반도체산업을 오랫동안 지켜본 인물”이라며 “삼성 임원출신으로 기업의 상황을 알고 국회의원으로 입법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때문에 기업의 환경과 정치의 방향성 등을 알고 있다”며 “효율적인 정책을 만들고 이를 적재적소에 배치할 수 있는 적임자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현범 기자 limhb90@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