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양 부모, 1억대 금융 채무… 포털서 ‘추락’ ‘물때’도 검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완도 송곡항서 아우디 차량 인양… 일가족 시신 수습

지문 대조작업서 3명 모두 일치

펜션 CCTV속 옷·슬리퍼 차림

“차량 내 생존 몸부림 정황 없어”

변속기 위치 ‘P’… 사인 파악 주력

수사서 부모 ‘루나코인’ 손실 정황

6년 전 집 보유 … 차상위 지원 끊겨

교육부, 체험학습 운영 개선 권고

세계일보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부근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생 조유나(10)양 가족이 타고 다닌 승용차 안에서 조양 가족으로 확인된 시신 3구가 발견됐다. 경찰은 조양 부모가 가상화폐 투자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단어를 인터넷에서 검색한 기록을 확보하고 사망 원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29일 광주경찰과 완도해양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15분 인력 50여명과 크레인 1대, 바지선 1대 등을 투입해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아우디 A6 차량을 인양했다. 이어 낮 12시20분쯤 차량을 송곡항으로 이송한 뒤 내부수색을 진행해 시신 3구를 확인했다.

경찰은 지문대조 결과 시신 3구의 지문이 조양과 아버지, 어머니의 지문과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시신의 의복·슬리퍼가 조양 가족이 마지막으로 폐쇄회로(CC)TV에 찍힌 모습과 같았다고 밝혔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제주도 한 달 살이’를 하겠다며 광주를 떠나 송곡항 일원에서 연락이 끊겼다.

시신은 운전석과 뒷좌석에서 발견됐다. 운전석 시신은 조양 아버지로 안전벨트를 착용했고, 뒷좌석에 있는 조양 어머니와 조양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다. 바닷물에 잠겨 있는 동안 이들의 위치가 바뀌었을 수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시신의 부패 상태가 심해 육안으로는 신원 확인이 불가능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인양된 아우디 차량은 광주 국과수에 감정 의뢰됐다. 경찰은 고장·단순 교통사고, 사고 고의성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2시간여에 걸쳐 인양을 마친 차량 상태는 앞부분의 일부 파손 외에는 비교적 양호했다. 운전석 문만 잠기지 않고 닫혀 있었으며, 나머지 차문 3개는 모두 잠겨 있었다. 변속기는 주차(P) 위치에 있었다. 탑승자가 바닷물에 빠지기 전후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등의 흔적은 차량 안에서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세계일보

끝내…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생 조유나양 가족이 타고 다닌 승용차가 약 한 달 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29일 경찰이 완도 송곡항에서 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차량 안에서는 조양 가족 시신 3구가 발견됐다. 완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차량 내부에 설치된 블랙박스(영상 녹화 기록 장치)에서 마이크로 SD카드를 확보, 분석해 구체적인 차량 동선·입수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보존 상태 등이 좋지 않아 영상 복원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이날 인양된 아우디 차량은 조양 가족이 지난달 23일 광주 남구 자택을 나선 직후부터 지난달 30일 오후 10시57분쯤 완도군 신지면 한 펜션을 빠져나올 때까지 이용한 승용차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생전 행적과 사망원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조양 가족의 신원이 확인되고 범죄 연루 가능성이 없을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이 사건은 종결된다.

경찰은 우선 조양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조양 부모가 지난달부터 실종 직전까지 ‘수면제’ ‘방파제’ ‘추락’ ‘물때’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단어를 검색한 기록을 확인했다.

포털사이트에서 루나 코인을 여러 차례 검색한 내역도 나왔다. 경찰은 이들이 가상화폐에 투자해 막대한 손실을 입어 경제적인 어려움에 처했다는 조양 아버지 주변인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조양 아버지와 동종 업계 관계자는 “조씨가 지난해 가상화폐에 투자해 수천만원의 수익을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가상화폐 투자 손실로 지난해 7월 매장을 정리했다”고 했다.

세계일보

한달째 행방을 알 수 없었던 초등학생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승용차량이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 작업이 진행되는 29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입구에 조양을 찾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검색 정황을 토대로 부부의 금융 거래 내역과 통신 기록, 신용카드 사용 기록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조양 가족은 2013년부터 차상위 본인 부담 경감 대상자로 혜택을 받았으나 2016년 집을 보유하면서 혜택이 중단됐다. 금융 채무는 1억원 초반대로 파악됐다.

광주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조양이 체험학습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각 교육청에 교외체험학습 운영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 인천의 경우 체험학습을 신청했던 초등학생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계기로 지난해 3월부터 연속 5일 이상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한 학생은 담임교사가 주 1회 이상 아동과 통화하도록 하고 있다. 조양의 거주지인 광주는 이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나머지 11개 시·도 교육청에도 도입을 요청했다.

광주·완도·세종=한현묵·한승하·김유나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