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故 박용하, 오늘(30일) 12주기.."평생 잊지 못할 한류스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故 박용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故 박용하가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흘렀다.

오늘(30일)은 故 박용하의 사망 12주기다. 고인은 지난 2010년 6월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3세.

지난 1994년 MBC '테마극장'으로 데뷔한 박용하는 1998년 MBC 드라마 '보고 또 보고'로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02년 KBS2 '겨울연가'를 통해 한류스타로 떠오른 박용하는 '러빙 유', '온에어', '남자이야기', 영화 '크리스마스에 눈이 내리면', '작전'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박용하는 영화 '작전' 엔딩곡 'Money', SBS '올인' OST '처음 그 날처럼'을 가창하며 가수로서도 활약했다. 특히 2004년에는 일본에서 싱글앨범 '가지마세요'를 발매하고 한국 남성 가수 최초로 오리콘 차트 10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던 박용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은 연예계 동료 배우들과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무엇보다 당시 박용하는 홍콩 영화 '첨밀밀'을 원작으로 기획 중이던 드라마 '러브송'(가제) 남자 주인공으로 촬영을 앞두고 있던 터라 안타까움을 더했다.

故 박용하와 절친한 사이였던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은 매년 고인의 기일에 묘소를 방문해 추모해왔다. 김재중은 고인의 12주기를 앞두고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형 보러 오는 길에 항상 들르는 꽃집이 있는데 몇 번이나 돈도 받지 않으시고 꽃과 음료를 건네어 주시는 어머님이 계신다. 늘 감사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준비해온 꽃다발을 들고 故 박용하의 묘소를 찾은 김재중은 고인의 생전 사진을 남기며 "우리 형 보고싶다"라고 그리움을 표했다.

김재중은 지난해 6월 30일에도 고인의 묘소 사진과 함께 "11년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는 사람. 평생 잊지 못할 사람"이라고 글을 남겨 많은 이들을 눈물 짓게 만들었다.

한편 고인의 유해는 경기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돼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