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유진 "♥백종원, 4년간 매주 친정부모님 식사 대접..父 돌아가신 뒤 고마움 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소유진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소유진, 가수 박군, 김다현,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소유진은 MC 김구라의 미담부터 아이들과 남편 백종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튜디오를 들어오면서부터 김구라에게 눈을 빛내던 소유진은 "'아빠본색' 촬영을 하는데 그 전날 뭘 잘못 먹어서 화장실을 들락날락했다. 촬영을 앞두고 또 신호가 왔다. (김구라) 선배님에게 '너무 죄송한데 화장실 좀 갔다올게요'하고 화장실을 갔다 왔는데 녹화장에 안 계시더라. 무슨 일이지 했는데 '미안해, 내가 오늘 전화가 좀 길었어'라고 말하면서 들어오시더라. 그때부터 빛이 나더라"라고 김구라의 츤데레 면모를 공개했다.


또 소유진은 아이들을 위해 다양한 자격증도 취득했다고. 그는 "아로마 테라피스트, 비누 관련 자격증 2개, 아동 심리 미술치료사를 땄다. 어떤 성분인지 알면서 쓰면 좋을 것 같아서 아이들이 없었으면 시도해보지 못했을 거다. 남편도 몇 년째 만든 비누를 쓰고있다"고 밝혔다.


가정적이기로 유명한 남편 백종원에 대해서는 "주중에는 바쁘다. 회사 출근하고 방송도 한다. 그래도 주말에는 삼시 세끼를 거의 다해준다"고 말하며 남편 자랑에도 나섰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남편이 4년 동안 주말마다 친정에 가서 부모님께 밥을 해드렸다. 처음에는 불만이었다. 이렇게 부모님 많이 만나고 결혼한 게 아니다. 하지만 안된다고 했다. 그렇게 4년을 매주했는데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매주 안 봤으면 어쩔 뻔했지' 생각이 들면서 세월이 지나니까 더 고마워졌다"고 밝혔다.


또 집에서도 요리연구에 진심인 백종원으로 인해 냉장고만 10대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소유진은 "식자재가 계속 들어오는 집이라 소진 안 하면 썩고 미안해서 어떻게 해먹지가 고민이다"라며 "김치냉장고 포함해서 냉장고만 10대다. 와인냉장고는 따로 있다. 냉장고에 얹혀사는 느낌이다. 정리가 일이다"라고 엄청난 스케일을 보여줬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