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박용하 12주기, 여전히 그리운 한류스타 [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故 박용하가 하늘나라로 떠난지 12년의 세월이 흘렀다.

30일 故 박용하가 우리 곁을 떠난 지 12년이 되는 날이다. 고인은 지난 2010년 6월 30일 강남 논현구 소재 자택에서 세상과 작별했다. 향년 33세.

지난 1994년 MBC ‘테마게임’을 통해 데뷔한 박용하는 드라마 ‘겨울연가’를 통해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다.

매일경제

박용하 12주기 사진=요나엔터테인먼트


이후 ‘러빙유’ ‘온에어’ 등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했고, 음반 활동에도 뛰어들며 앨범을 발매했다.

2004년에는 일본에서 발매한 싱글 앨범 ‘가지마세요’가 오리콘 차트 10위권에 오르며 한국 남성 가수 최초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특히 드라마 ‘올인’(2003) OST ‘처음 그 날처럼’은 현재까지도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톱스타의 삶을 살던 그는 2010년 6월 9일 앨범 ‘STARS’를 발매한 뒤 21일 후에 세상을 떠났다.

故 박용하가 세상을 떠난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외 활동에 대한 부담감과 고인이 운영 중이던 기획사 운영에 대한 압박감이 심했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편, 고인은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 안장됐으며, 위패는 일산 약천사에 마련돼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