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소년 야구하던 아이→호랑이 사냥꾼…"실력 인정, 홈런은 안 맞았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박정현 기자] “이정후의 실력은 인정해줘야 한다. 안타를 맞더라도 홈런을 안 맞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투수 파트나 전력 분석팀에서 준비하지만, (이)정후가 실투를 안 놓치고 잘 치는 것 같다.”

김종국 KIA 타이거즈 감독은 2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상대 주포 이정후에 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후는 28일 KIA전에서 3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특히 팀이 2-1로 앞서고 있던 5회 1사 1,2루에서 선발 투수 이의리의 2구째 시속 134㎞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으로 5-1로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키움은 끝까지 이정후가 만든 점수를 지켰고, 5-2로 승리하며 이정후는 결승포를 기록하게 됐다.

경기 전 만난 김 감독은 상대 주축 선수인 이정후의 활약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정후가 특히 우리 팀과 만나면 너무 잘 친다. 안타는 맞을 수 있지만, 우리 팀 선수들이 홈런을 많이 내주는 것 같다. 또 결정적일 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후는 우리나라 톱, 넘버원, MVP 급이다. 실력은 인정해줘야 한다. 안타를 맞더라도 홈런을 안 맞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투수 파트나 전력분석팀에서 준비하지만, (이)정후가 실투를 안 놓치고 잘 치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올 시즌 이정후는 7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51(282타수 99안타) 14홈런 58타점 OPS 1.005를 기록 중이다. 그 중 KIA를 상대로 11경기 타율 0.415(41타수 17안타) 5홈런 19타점과 덧붙여 11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쳐내는 등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 감독은 “어렸을 때 (이)정후가 중학교 때까지는 광주에 있었다. 그때는 유소년 야구를 했었는데, 지금 타격에서는 아버지(이종범)를 더 능가한 슈퍼스타다.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안타를 맞더라도 장타를 안 맞는 그런 승부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KIA는 이날도 이정후와 승부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첫 타석부터 선발 투수 양현종이 좌전 안타를 내줬고, 8회에는 1사 2루에서 곧바로 이정후를 자동 고의4구로 내보내며 비어 있는 1루를 채웠다.

10년 전 유소년 야구를 하던 팀 동료의 아이가 어느덧 호랑이 사냥꾼이 된 가운데, 이정후를 향한 김 감독의 특별 경계는 현재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