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브' 서예지, 유선 반격에 독기 품었다... "우리 중 누가 이길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브' 서예지가 유선에 복수를 예고했다.

2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한소라(유선 분)에게 선전포고 했다.

이날 이라엘과 함께있는 강윤겸의 모습에 장진욱(이하율 분)은 "당신 뭐야. 회장이면 다야? 남편이 있는 여자다"며 소리쳤다. 이어 "이 여자는 내 아내다. 회장이라는 사람이 남의 아내 건드리고 이제 협박까지 해? 당신 이제 끝장이다"고 경고했다.

그 말을 들은 강윤겸은 "이렇게 소리 칠 수 있는 건 법적 남편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법으로 정리하면 되는 건가?"라며 이라엘에 "나 당신하고 못 끝내"라고 말했다.

이어 강윤겸이 "나 당신 계속 볼 거다"고 하자, 이라엘은 "현실적인 문제는 생각하지 않냐. 사모님도 알았다"고 걱정했다. 이에 강윤겸은 "집사람하고 장부장 문제는 나한테 시간을 좀 줘. 어떻게든 부드럽게 넘기겠다"며 "내가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안심시켰다. 이라엘은 "기다릴게요"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한소라는 유치원 회의에 참석한 이라엘의 뺨을 때렸다. 한소라는 이라엘의 뺨을 한 번 더 때리며 "어디서 나대"라고 소리쳤다. 이에 이라엘은 "생각은 좀 해봤냐. 이런 일이 왜 벌어졌는지?"라며 태연하게 물었다.

한소라는 "최근 하극상이 지나쳐 버릇을 고치고 있다. 같이 행사를 준비하던 중에 기어오르다 못해 따박따박 말대꾸를 하더라. 남편 회사 오너한테 말이다. 건방지게"라고 설명했다.

그 말을 들은 이라엘이 "제가 그랬나요? 몰랐다"고 하자, 한소라는 "앞으로 행사든 수업이든 내 눈에 띄지 않게 하라. 공식적으로 어떻게 처분할 지 내가 결정할 때까지 친절을 베풀거나 자기 그룹에 끼워주면 나에 대한 도전이라고 생각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후 한소라는 "그이는 잠깐의 욕구를 해소한 것 뿐이다. 그걸로 우리 부부 관계가 무너지겠냐"며 "우리 부부 사이에 전환점이 필요했는데 네가 그 역학을 해줬다. 어제 그이가 다정하게 나를 위로해줬다"고 도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네 덕에 쇼핑몰을 받았다. 심지어 경영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남편이 실수 인정했고, 내 자존심 살려준다고 했다. 이게 바로 어른들의 세계라는 거다. 알겠니?"라고 덧붙였다.

LY PAY의 상장 소식을 보던 서은평은 "우리 계획대로 되지 않았을 때를 고려해야 할 것 같다. 저 둘은 저대로 이혼을 안 할 것 같고, 너희 어머니께 한 짓을 생각하면 너도 걱정되고. 대책을 마련해보자"고 말했다.

이에 이라엘은 "정말 저한테 최악의 상황이 닥쳐도 아쉬울 거 없다. 딱 하나 마음에 걸리는 건 선생님이다. 제가 어머니라고 부르는 분이요. 제가 잘못되면 저 대신 누군가가 필요한 거다. 변호사님께서 그 분 좀 도와달라"고 장문희(이일화 분)를 챙겼다.

서은평은 "너 자신은 걱정이 안 되냐"며 "너한테 왜 잘해주냐고 물은 적 있지? 그동안 너한테 부담주기 싫어서 내 마음 숨겼다. 근데 이제 생각 바꿨다. 너한테 부담을 주려고. 네가 이 세상에서 사라진다고 해도 안타까워할 사람이 하나도 없다니 어떻게 그렇게 생각하냐"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너 나한테 내 존재보다 더 소중한 사람이다. 내가 너 사랑해. 다시 만나고 함께하는 시간동안 너라는 존재가 나한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깨달았다"며 "그냥 네가 무사했으면 좋겠다. 뭐라도 해주고 싶다. 그런 생각 뿐이야. 세상이 무너지고 모두가 널 떠나도 난 네 곁에 남을 거다"고 고백했다.

계획을 실패할지도 모른다고 느낀 장문희는 사람을 통해 이라엘의 정체를 강윤겸에게 전달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서은평은 강윤겸의 서류를 바꿔치기했고, 장문희가 배신했다는 사실을 알게된 이라엘은 분노했다.

이후 이라엘은 장문희에 "저 정신차렸다. 이 치열한 싸움에서 이기고 봐야 한다. 그래서 선생님이 해주신 충고도 받아들이겠다. 강회장에게 빠진 거 사실이다"며 자신이 배신당한 사실을 안다는 걸 숨기고 연기했다.

한소라는 이라엘은 유치원에서 내쫓을 계획을 세웠다. 이라엘은 "유치원 퇴출은 내가 아니라 한소라 씨가 당할 거다"고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라엘을 탱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기시작했고, 그 모습을 보던 한소라는 한소라는 "네가 드디어 미쳤구나? 개싸이코, 허졉한 년"이라고 욕했다.

모두가 떠나자, 이라엘은 강윤겸에 전화해 만날 약속을 잡았고, 이후 한소라에 전화 걸었다. 이어 이라엘은 "한소라는 왜인지는 절대 생각하지 않을 거지? 그런 난 사이코가 맞네. 그런데 사이코라는 거 무슨 짓을 할 지 모른다는 거 아니야? 나 네 인생을 작정하고 후벼파줄게. 넌 막을 거고, 난 뚫을 텐데 우리 중 누가 이길까?"라며 웃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