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자 개인정보 공개…추미애 전 장관에 200만원 배상판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자 개인정보 공개…추미애 전 장관에 200만원 배상판결

자신의 SNS에 기자의 개인정보를 공개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손해배상금을 물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인터넷 매체 기자 A씨가 추 전 장관을 상대로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라며 낸 소송에서 추 전 장관이 200만 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추 전 장관 등 당시 여당 주요 인사들이 성남 국제마피아파 핵심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추 전 장관이 SNS에 기자의 실명과 연락처가 노출된 문자 메시지 내용을 올려 논란이 일었습니다.

#추미애 #개인정보 #손해배상금 #SNS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