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남당' 서인국, 신들린 굿판→나르시시즘까지..박수무당으로 인생캐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서인국이 박수무당 캐릭터 ‘남한준’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지난 27일(월), 28일(화) 1, 2회가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연출 고재현, 윤라영 / 극본 박혜진 /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AD406, 몬스터유니온)은 직업도 성격도 각양각색인 인물들의 신박한 조합과, 예측을 뛰어넘는 유쾌한 수사 스토리를 그려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인국은 '미남당'에서 전직 프로파일러다운 분석력을 이용해 고객들의 의뢰를 해결해 주는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등장했다. 그는 혼을 쏙 빼놓는 화려한 언변은 물론, 허당기 넘치는 ‘나르시시스트’ 매력과 반전 카리스마까지 뽐냈다.

# “원통하다 원통해!” 신(神)들린 굿판 퍼레이드+시원한 ‘사이다’ 폭격
서인국은 남한준에 완벽하게 빙의해 면접장에 난입한 뒤 미친 듯이 쇠 방울을 흔들고, “원통하다 원통해”라며 주술을 외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또한 왕따와 성추행을 일삼던 면접관의 죄를 꾸짖으며 속 시원한 호통을 선사했다.

남한준은 또한 VVIP 고객의 의뢰를 들어주기 위해 뺑소니 사건의 범인 신경호(김원식 분)를 체포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러면서도죄를 뉘우치지 않는 신경호에게 “무릎으로 기어 다녀도 시원찮을 판에 어디서 주둥아리를 함부로 놀려!”라는 사이다 폭격을 날렸다. 서인국은 남한준의 당찬 에너지와 프로페셔널한 아우라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 전직 프로파일러의 날카로운 카리스마! 귀여운 ‘자뻑’ 매력까지
서인국은 차분한 호흡과 냉철한 눈빛으로 전직 프로파일러 남한준의 카리스마를 발산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사건 현장에서는 낯선 소리에 겁에 질려 넋을 놓고 도망치는 허당기를 보여줬고 또한 강력반 형사 한재희(오연서 분)가 자신에게 반했다고 오해하며 극강의 ‘나르시시즘’을 보여줬다.

# ‘패셔니스타’ 박수무당은 처음이지? ‘눈 호강 끝판왕’ 패션 센스
서인국은 또한 ‘갓’벽한 슈트 핏과 트렌디한 패션 센스를 자랑하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여심 저격’ 박수무당 캐릭터를 완성했다. 또한, 가죽 재킷을 입고 사건 현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시크한 매력을 발산하기도. 중학생이었던 한재희와 유도 대련을 벌였던 과거 회상 씬에서는 유도복까지 찰떡 소화, 훈훈한 체대 오빠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앞으로 서인국이 또 선보일 모습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한편 서인국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