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박은빈 ♥ '갓벽한' 강태오…기발하고 묘한 커플 탄생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이상한' 박은빈이 '갓벽한' 강태오를 만났다. 묘하고 낯선 두 사람의 케미가 관심을 집중시킨다.

2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ENA 채널 새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 유인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았다.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을 비롯해 전배수, 백지원, 진경, 주현영, 하윤경, 주종혁, 임성재 등 믿고 보는 ‘힐링’ 조합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하는 가운데, 그중에서도 박은빈, 강태오만의 특별한 러브라인이 돋보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 역을 맡은 박은빈과 법무법인 한바다 송무 팀 직원 이준호 역을 맡은 강태오는 영우-준호 사이의 묘하고 낯선 감정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박은빈은 우영우의 '사람은 정말 어렵습니다'라는 대사를 떠올리며 "영우가 언급한 사람의 마음이라는 것이 애정 전선에도 똑같이 펼쳐진다. 기발한 관계가 형성된달까? 새로운 포인트들이 있을 것 같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박은빈은 "개인적으로 연기를 한 파트너로서 태오 씨는 성격이 너무 좋았다. 태우 씨랑 연기하면서 느꼈던 매력은 굉장히 무던하고 투명한 매력을 갖추고 있는 사람인 것 같았다. 어떤 다른 마음을 가진 것이 아니라 배역에 있어서 순수한 준호를 연기하기에 좋은 성격을 갖추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다"며 함께 호흡한 소감을 덧붙였다.

강태오는 "준호는 굉장히 솔직한 친구다. 영우를 만나면서 묘한 감정을 느끼고 영우 바라기가 되는 인물이다. 준호같이 센스있는 느낌을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고 어려운 점이 많았다"며 "감독님과 대화도 많이 하고 중간중간 박은빈 배우가 팁도 알려주고 도움도 많이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우영우를 기준으로 많은 인물이 등장한다. 한바다 식구들도 있고 많은 배우들이 매력이 많다. 그들의 케미를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준호와 영우의 기발한 관계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세상의 편견, 부조리에 맞서 나가는 우영우의 도전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풀어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늘(29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사진=ENA 채널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