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美 재무차관, 판교에 떴다…'깜짝 방문' 카뱅서 캐물은 사업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재무부에서 제재 문제를 총괄하는 브라이언 넬슨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28일 판교 카카오뱅크 사옥을 방문해 윤호영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에서 제재 문제를 총괄하는 브라이언 넬슨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이 28일 오전 판교 카카오뱅크 사옥을 깜짝 방문했다.

29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최근 방한한 넬슨 차관이 전날 오전 카카오뱅크 사옥을 방문해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와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변영한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등을 만났다고 밝혔다.

넬슨 차관은 평소 한국의 핀테크 산업과 카카오뱅크에 높은 관심을 보였고, 금융 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 지원 정책에도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7일 카카오뱅크 측에 갑작스럽게 연락해 방문 의사를 밝혀 '깜짝 탐방'이 이뤄졌다.

넬슨 차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혁신적인 기술과 규제 샌드박스 제도에 대해 배우기 위해 판교에서 카카오뱅크와 네이버(파이낸셜), 한국핀테크지원센터의 핀테크 리더들을 만났다"는 내용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넬슨 차관이 방문해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과 카카오뱅크의 사업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갔다"고 전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후불 결제 서비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등 혁신 금융 제도를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는 서비스의 사업 방향과 성과 등을 넬슨 차관에 소개했다고 밝혔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