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선 '임금인상 자제' 추경호에 "오만…급하긴 급했나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기업 월급 안 올리면 인재들이 글로벌 회사로 빠져나가"

"검찰스러운 금융감독 기능…초반에는 통해도 서서히 멍들어"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9일 대기업을 향해 임금 인상을 자제해 달라고 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내 말 한마디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물론 지금 물가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이런 방식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추 부총리는 전날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단을 만나 물가 상승세를 심화할 수 있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 달라고 한 바 있다.

박 전 장관은 이를 두고 "이것은 분명 기업과 임금 노동자가 협의해야 할 사안에 정부가 나선 것으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기업 월급을 올리지 말라는 명령은 글로벌 경쟁력을 생각하면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발언"이라며 "인재들이 글로벌 회사로 빠져나갈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정부는 무슨 노력을 기울이고 무슨 대책을 내놨나"라며 "민간기업의 월급을 올리지 말라고 명령하는 것이 정부의 대책인가"라고도 반문했다.

박 전 장관은 "지금까지 대기업에 월급 올리지 말라고 주문한 경제부총리는 기억에 없다"라며 "시장경제의 신봉자들이 이런 명령을 한다는 것은 '정말 급하긴 급했나 보다'라는 짐작을 하게 한다"고도 했다.

박 전 장관은 검찰 출신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리 상승기에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은행의 지나친 이익 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진다"고 하자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낮아진 데도 문제를 제기했다.

박 전 장관은 "금융감독 기능을 강압적으로 검찰스럽게 끌고 가면 공포의 리더십이 초반에 통할 수 있으나 서서히 멍이 들게 마련"이라며 "검찰 출신 금감원장의 역할은 공정한 금융감독과 규제 완화에 방점이 찍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