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명이 수십 개 IP로 BTS 욕보였다…"악플러 고소, 선처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가 멤버들을 대상으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을 해온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최근 팬들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디시인사이드에서는 한 명의 게시자가 수십 개의 아이피(IP)를 사용해 모욕 게시글을 작성했다"며 "당사는 이러한 게시자들의 게시물 유형을 모니터링해 반복적으로 모욕을 일삼았던 내용 모두를 포함해 고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우 조악하며 피해망상적인 내용의 명예훼손 게시글도 확인해 법적 대응을 진행했다"며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빅히트뮤직은 "최근 수사가 진행 중인 피고소인이 엄한 처벌을 피하고자 합의를 시도하고 협의를 요청한 바 있으나 선처는 없다"며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앞으로도 혐의자들에게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처를 할 것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