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타, 코로나19 확진…7월 싱가포르 콘서트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오명주기자] ‘NCT’ 유타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SM엔터테인먼트는 29일 오후 “유타가 한국 귀국 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NCT 127은 지난 26일 일본 쿄세라 돔 오사카에서 일본 돔투어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유타는 이후 한국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

관계자는 “유타는 한국으로 입국하기 전 진행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하지만 귀국 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유타는 코로나 예방을 위한 3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관계자는 “특별한 증상은 없는 상태”라며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자가격리 중이다”고 전했다.

이로써 싱가포르 콘서트는 불참하게 됐다. NCT 127은 다음 달 2일 싱가포르에서 두 번째 투어 ‘더 링크’(THE LINK)를 펼칠 예정이다.

유타 외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NCT 127 다른 멤버들도 입국 후 PCR 검사를 진행했다”며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NCT 127은 일본 첫 돔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나고야, 도쿄, 오사카 등 3개 도시에서 5회 공연을 마쳤다. 총 22만 관객을 동원했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