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부모님과 다툼 원치 않아" 박수홍, 1년만 벗은 누명‥침묵했던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박수홍이 형과의 분쟁 속에서도 부모님과의 다툼을 원치 않았다.

29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박수홍이 침묵했던 이유. 엄마 향한 눈물의 사모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박수홍에 대해서 확인되지 않은 폭로를 이어왔던 유튜버 김용호 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9일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측은 '담당서인 서울송파경찰서 측이 허위사실 명예훼손, 강요미수, 업무방해, 모욕 등 모든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김용호 씨를 서울동부지법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소장을 접수한 박수홍 부부는 약 1년 만에 누명을 벗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수사를 통해 허위사실로 밝혀진 김용호 씨의 주장은 세 가지다. 첫 번째는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가 몽드드 유 모 회장과 연인관계였고, 함께 라스베이거스에 밀월여행까지 간 사이라는 주장이다. 두 번째는 박수홍이 전 여자친구를 감금해 데이트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다. 마지막 주장은 박수홍의 반려묘가 길고양이가 아닌 돈벌이를 위해 사업 수단으로 섭외해 꾸몄다는 거다. 이 모든 게 결국 허위로 드러났다"라고 밝혔다.

허위 주장 근거로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 씨는 휴대폰 포렌식, 출입국 기록, 자동차 보험 기록, 약 검사, 신용카드와 통장 내역 등을 증거로 제출했다. 이를 통해 유 씨와 단 한차례도 연락을 주고 받은 적 없다는 게 드러났다. 두 번째 주장은 김용호 씨가 그 제보자가 누군지 성별조차 밝히지 못하고 있다. 세 번째 주장은 구조 당시 영상과 동물병원 기록으로 허위사실임이 드러났다"라고 말했다.

모든 혐의가 인정된 것에 대해 "강요 미수 건은 김용호 씨가 방송 자막을 통해서 '박수홍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해라. 안 그러면 폭로를 계속하겠다'라고 했고, '동치미' 방송 하나가 남아 혐의가 적용됐다. 업무 방해건은 폭로로 인해 광고 계약이 해지됐기 때문이다. 모욕은 방송 과정에서의 비하적 표현 때문이다. 검찰에서까지 혐의가 인정된다면 사안이 심각해진다"라고 했다.

경찰 수사가 마무리 된 후 박수홍은 '실화탐사대'에 출연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진호는 "의아한 부분이 있다. 그간 저를 포함한 방송사, 기자들이 수차례 연락해도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그런 그가 방송을 통해 전면에 나선 것이다. 박수홍은 경찰의 수사 발표가 날 때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왜 억울함을 당하면서까지 취재에 응하지 않았을까. 그 이유는 어머니, 아버지 등 가족들을 지키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형을 제외한 가족들에게 누가 되는 걸 피하고 싶다는 박수홍 본인의 의지였다. 아버지, 어머니가 모두 형 편에 서고 형 가족들과 똘똘 뭉쳐 대응하는 상황에도 부모님과의 다툼은 원치 않는다는 거다. 형과의 분쟁 이후 아버지가 망치까지 들고 박수홍의 집을 찾았지만, 박수홍은 그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형과의 분쟁에만 집중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