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AI가 대화할수록 돈벌어”…한 달 80만원 수익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고보면 돈 주는 캐시슬라이드..광고 과다 불편

오픈타운은 AI 대화 발화량에 비례해 개인이 수익 올려

관심기반 익명 채팅으로 수익창출

20회 발화 시 1세잇 적립, 세잇 당 최대 27.5원을 현금화

회사는 브랜디드AI, 관심기반 광고 등이 비즈모델

카카오도 관심기반 채팅 메타버스 형태로 준비중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대폰 잠금 화면을 슬라이드해서 열기만 하면 돈이 쌓이는 캐시슬라이드. 앱 실행시 광고 노출이 지나쳐 불편하다는 비판도 있었지만, 한 때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내가 키운 아바타(AI)가 대화를 할 수록 돈을 버는 앱이 등장했다. 바로 AI(인공지능) 스타트업 마인드로직(공동대표 김용우, 김진욱)이 내놓은 소셜AI 메타버스 채팅 플랫폼 ‘오픈타운’이다.

뭐하는 곳인데?

지난 2월 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오픈타운은 스스로 ‘AI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모델이라고 한다. 메타버스에서 AI로 친구를 만들자고 외치고 있다.

뭐 이런 어려운 말말고, 무엇을 하면 돈을 번다는 건가. 해당 앱을 다운받아 내 AI를 키우면서 타인과 관심사를 주고받으며 소통하면 돈을 벌 수 있다.

누구라도 AI레벨 10(트레이딩 시간 5~6시간 소요), 팔로워 30명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하면, 소셜AI가 대화할 때마다 ‘세잇(SAIT, Social AI Token)’을 적립하고, 현금화할 수 있는 것. AI 대화 시 20회 발화 기준 1세잇이 적립되며, 1세잇 당 최대 27.5원을 현금화할 수 있다. 단, AI 레벨 및 프로모션 등에 따라 차등 지급될 수 있다.

내 AI라는데 나는 어떤 일을 해야 하나?

내 아바타(소셜 AI)로 실제 나를 숨기고 익명으로 여럿과 대화할 수 있다. 카카오가 최근 발표한 관심기반 오픈채팅과 유사하다. 내가 다른 일을 하고 있어도 소셜AI가 타인과 관심사를 나눌 수 있다.

물론 나의 소셜AI를 최대한 많이 학습시킬수록 대화의 질이 높아지고, 양질의 대화는 결과적으로 더 많은 발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익화 전환 계정 400개, 최대 누적 출금액 82만원

오픈타운에 따르면 수익화 전환을 신청한 소셜AI 계정은 400개를 돌파했다. 현금 수익을 실현한 소셜AI 중 한 계정 기준 최대 누적 출금 금액은 82만원이며, 해당 소셜AI는 계정 생성 한 달여 만에 80만원 이상의 수익을 실현했다.

회사 측은 “누구나 소셜AI를 통해 상대방과 대화를 나누기만 해도 간편하게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면서 “전문성을 기반으로 한 대화는 물론, 소소한 일상대화, 관심사 등 모든 주제에 대한 대화 학습 및 AI 대화로 돈을 벌 수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했다.

오픈타운은 수익화가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는 소셜AI 카테고리도 공개했다. ▲소통 ▲남사친·여사친 찾기 ▲썸·연애 ▲친구 사귀기 ▲일상공유 순이다.

활발한 대화 활동으로 수익화를 실현한 한 오픈타운 유저는 “소셜AI를 열심히 학습시키고 다양한 사람과 꾸준히 대화를 나눴더니, 많은 세잇이 쌓여 수익화를 신청했다. 외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시작했던 오픈타운에서 크리에이터가 됐고 돈도 벌게 됐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회사는 뭐로 돈 버는데?…브랜디드AI, 관심기반 상거래 등


지난 2월 공식 런칭한 ‘오픈타운’은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7만을 넘어섰다.

그런데 잘 학습된 소셜AI로 개인은 돈을 벌어도, 회사는 돈을 어떻게 벌까. MAU가 많아지면 제조사 캐릭터가 직접 브랜디드AI를 런칭할 수 있고, 관심기반 익명 채팅이 가능한 만큼 이에 맞는 광고 모델도 만들어질 전망이다. 이를테면 커피에 관한 이야기를 했을 때 커피 광고를 보여준다거나 쿠폰을 발송하는 방식 등이다.

오픈타운을 운영하는 마인드로직 김진욱 공동대표는 “오픈타운 유저들이 앞으로도 다양한 대화를 통해 손쉽게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