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1기 신도시 주민이 원하는건 재건축…"1.8억까지 낼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 1기 신도시에 위치한 아파트단지. 1기 신도시 주민들은 재건축에 1억8000만원까지 부담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당 등 경기도 1기 신도시 주택 소유자들은 자신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택 재정비 방식으로 재건축을 꼽았다. 또 재건축을 위해서 가구당 평균 1억8000만원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국토연구원은 29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1기 신도시 주택 소유자의 인식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국토연구원은 경기도 분당, 평촌, 일산, 산본, 중동 등 5개 1기 신도시의 주택 소유자 546명을 대상으로 주택 구매와 거주, 전출과 주택 재정비에 대한 인식을 파악해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기 신도시는 주택과 기반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주차난과 층간소음, 편의시설 노후화 등으로 인해 소유자와 거주자들로부터 해당 지역의 재정비 요구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기 신도시의 최초 입주는 1991~1993년 사이로, 가장 빠르게 입주한 단지의 경우 현재 입주 32년이 지났고 올해를 기준으로 건축 연한이 30년을 넘는 아파트가 전체 36만5492가구 중 6만986가구로 16.7%에 달한다. 특히 평촌과 분당의 경우 2만5000가구 이상이 건축 연한 30년이 지나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다.

중앙일보

[국토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택 재정비 방식으로는 재건축(46.2%)으로 나타났다. 이어 리모델링 35.9%, 없음 또는 현행 유지 11.2%, 개별 개조 또는 수선 5.8% 순이었다. 신도시 별로는 분당의 재건축 희망 답변 비율이 57.1%로 가장 높았고 이어 평촌 44.7%, 산본 44.4%, 중동 41.6%, 일산 40.3% 등의 순이었다.

재건축의 가장 큰 걸림돌은 사업성이다. 추가 부담금이 클수록 재건축 사업 추진 유인은 약해진다. 1기 신도시 주택 소유자들은 제약 조건이 없는 경우 재건축에 평균 1억8000만원, 리모델링과 동별 전면개조에 평균 1억원을 지불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개인 분담금이 늘어날수록 재건축이 아닌 다른 재정비 방식을 선택할 가능성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국토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건축 사업에서는 분담금이 2억원일 경우 56.0%, 3억원일 경우 82.0%가 사업을 수용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모델링 사업의 경우 분담금이 1억원일 경우 40.0%, 1억5000만원일 경우 70.0%가 사업 수용 의사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기 신도시 주택 소유자들의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시간에 따라 가격이 상승할 것(37.2%)으로 생각하면서 신도시 프리미엄 효과(30.7%)와 재건축·리모델링 등 개발 호재로 인한 가격 상승(25.6%)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지난 3월 대선 이후 1기 신도시 재건축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투자 수요가 몰렸고, 분당 지역의 평(3.3㎡)당 아파트값은 처음으로 5000만원(5002만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분당구 아파트 거래 271건 중 외지인의 매입 건수는 89건(32.8%)에 달했다. 외지인 매입 비중은 2011년 8월(36.2%) 이후 가장 높다.

손은영 국토연구원 전문연구원은 "주택 재정비 방식으로 주로 재건축과 리모델링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신도시별로 순위 간 격차가 존재하고 수단별 최대 지불가능 금액의 차이도 있어 수요자와 지역의 특성에 맞춘 관리 수단이 요구된다"며 "동별 전면 개조, 개별 전면 또는 부분 수선 등과 같은 새로운 유형의 방식을 택할 수 있도록 재정비 방식을 다각화하고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