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워크맨'·'네고왕' 다 터진 고동완 PD, 첫 OOT '제로섬게임'도 흥할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워크맨', '네고왕' 등 웹 예능을 연달아 성공시킨 고동완 PD가 '제로섬게임'으로 OTT에 도전한다.

29일 티빙 새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제로섬게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방송인 장성규, 모델 한혜진, 배우 이이경,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우기와 연출을 맡은 고동완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제로섬게임'은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으로 "몸무게의 총합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미션을 놓고, 10인의 참가자가 치열한 사투와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유튜버 과로사(전재환), 개그맨 김명선, 개그맨 김병선(코미꼬), UFC 파이터 김한슬, 유튜버 딕헌터(신동훈), 안무가 리안, 아나운서 박서휘, 헬스 트레이너 오관우, 배우 이규호, 스텔라 출신 가수 전율까지 40kg대부터 200kg대까지 다양한 체중은 물론 성별, 나이, 직업을 불문하고 몸무게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가진 이들의 도전이 그려질 것으로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여기에 '제로섬게임' MC로 장성규, 한혜진이 나서고 패널로 이이경과 우기가 함께 해 참가자들의 심리를 지켜보며 프로그램에 활력을 더할 전망이다. 특히 연출로 '워크맨', '네고왕', '로또왕' 시리즈를 연달아 성공시킨 고동완 PD가 나서 기대를 더하고 있다.

고동완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제로섬’의 어원이 제 좌우명이랑 연관돼 있다.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게 제 인생 좌우명이었다. ‘제로섬게임’이 그에 연관돼 있기도 하고 실전 제로섬게임이 주식인데 그런 소재로 겉으로는 존재하지만 실존하지 않는 것으로 예능을 만들어보고 싶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10분 짜리 콘텐츠만 하다가 저한테는 롱폼인 40분 짜리 콘텐츠를 준비하게 됐다. 티빙의 도움으로 스케일업을 하게 됐다. 실제로 스태프가 전에는 7명이었다가 그 10배가 넘는 스태프와 함께 했다. 힘들었지만 그만큼 잘 나온 것 같다”라고 자부했다.

이어 “심리 게임은 어두운 분위기가 많았는데 저희는 예능스러움을 극대화하려고 했다. 몸무게가 그 예능스러움을 극대화시켜줄 것 같았다. 장소적인 면에서는 찜질방이라는 한국스러운 소재를 갖고 하는 것도 새롭다고 생각했다. 내부적으로 ‘상금정하기’라는 미션이 있다. 보통의 심리 서바이벌에서는 상금을 정해놓고 시작하는데 저희는 특별하게 참가자들이 직접 상금을 정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시작한다. 이게 아마도 다른 서바이벌과 가장 큰 차이점일 것”이라고 했다.

또한 고동완 PD는 “전에 유튜브 콘텐츠 위주로 하다 보니까 스피디하게 편집한 게 습관적이었다. 빠르게 전개를 해야 많은 내용을 담을 수 있고 시청자가 지루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연자들도 고동완 PD에 대한 기대감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장성규는 “우리가 웹 예능계의 김태호, 유재석이 되자고 했다. 저희가 얼마 전 회식을 하는데 ‘형 이번 프로그램 잘 안 되면 다음부터 형이랑 못할 수도 있어’라고 했다. 모든 걸 걸고 잘돼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혜진은 “섭외가 온다고 다 하진 않지만 고동완 PD님이라 하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기대가 있었고 첫 미팅을 할 때 얼굴을 몰랐다. 그런데 어디서 본 것 같더라. ‘유명한 사람이잖아?’라는 생각에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하루에 다 보고 싶다. 잠을 자지 않고 편집을 하라고 말한 적이 있다. 저희가 많아야 하루에 2~3개 녹화를 하는데 이렇게 녹화 시간이 빨리 지나간 건 처음이었다. 정말 후회하지 않으실 것 같다. 저희도 시청자 입장으로 봤는데 진짜 재미있고 너무 빨리 지나갔다”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로또왕’도 고동완 PD의 성공작에 포함이 돼 있다. 과감하게 로또라는 아무도 건드리지 않는 소재를 건드렸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제가 드라마 찍다 오고 밤 새고 오고 했는데 이 예능은 잠을 깨우는 예능이다.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시간에도 깨트릴 수 있다고 자부할 수 있다. 웬만해선 이런 얘기 안하는데 정말 자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기 역시 “제가 워낙 한국 예능을 좋아하고 많이 봐서 고동완 PD님 이야기에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한 그는 “처음엔 제가 들어가서 게임을 해야하는 줄 알았는데 아니라서 살짝 실망했다가 시청자 입장에서는 이게 훨씬 재미있을 수 있겠다 싶었다. 여기서 인생을 많이 배웠다 생각하고 몸무게 관리 뿐만 아니라 작은 사회 생활처럼”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우기는 “MC 팀웍이 10점 만점에 100점이다”라며 또 하나의 보는 재미가 될 것을 힘주어 말했다.

고동완 PD 또한 확신을 갖고 MC를 섭외했다. 그는 “장성규 형은 저랑 ‘워크맨’ 할 때부터 다이어트한다고 내내 얘기 했다. 실제로 찐 몸과 마른 몸을 다 봤다. 그리고 이런 분을 톤 다운 시킬 건 한혜진 씨라고 봤다. 그리고 몸무게 관리하는 부분에서 제일 노하우가 있었다. 이이경 씨는 기획 초반에 한번 이야기를 했는데 너무 관심을 갖더라. 배우라서 더욱 체중 관리에 관심이 만았고 우기 또한 아이돌이라 체중 관리를 해왔고 평균 연령을 낮춰줄 수 있었다”라고 섭외 이유들을 설명했다.

그는 “몸무게를 갖고 하는 서바이벌이라 체중을 다양성 있게 두고 싶었다. 시청자 분들이 ‘나는 저 캐릭터’라고 몰입하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운을 떼며 “가장 중요한 건 서로 친분이 없어야 됐다. 공정하게 상금을 두고 경쟁해야 했는데 그걸 받기 위해 연합하면 안 되지 않나. 공정성을 최대한 높이고 싶었다. 제작진 관여도 최소화 하고”라고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웹 예능계의 히트작 메이커 고동완 PD가 '워크맨'에서 만났던 장성규, '로또왕'에서 만났던 이이경 그리고 새로 호흡하는 한혜진, 우기와 함께 출사표를 던진 상황. '제로섬게임'에 귀추가 주목된다. 7월 1일 티빙에서 첫 공개.

/ monamie@osen.co.kr

[사진] 티빙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