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조유나 양 부모, ‘방파제 추락충격’ ‘완도 물 때’ 검색…인양 차량서 시신 3구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험학습 신청 전 극단 선택 암시 키워드 검색

루나 가상화폐 키워드 검색도

완도 펜션 머물며 주변 지형 살핀 정황

동아일보

8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방파제로부터 80m 지점 가두리 양식장 아래에서 실종된 조유나 양 일가족의 승용차를 인양하고 있다. 완도=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완도군에서 실종된 조유나 양(11)의 부모가 완도로 여행을 떠나기 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정황이 드러났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 양의 아버지 조모 씨(36)와 어머니 이모 씨(35)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방파제 추락충격’ ‘완도 물 때’ ‘수면제’ ‘가상화폐’ 등을 검색했다. 검색 시기는 조 양의 가족이 제주로 한 달 살이 체험학습을 신청한 5월 17일 이전으로 확인됐다.

완도 펜션에서 머무를 때도 완도를 포함한 전남 해남, 강진 등의 바닷가를 돌아다니며 주변 지형을 살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유나 양 일가족은 지난달 30일 오후 10시 57분 조 씨의 아우디 차를 타고 펜션을 빠져나간 뒤 9분 후 펜션에서 3.7㎞정도 떨어진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바다로 돌진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결과, 조 씨 부부가 펜션에서 나온 직후 방파제에서 바다로 차량을 돌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송곡항 인근 바다를 수색해 전날 오후 송곡항 방파제와 80m 떨어진 바닷속에서 이들이 탄 은색 아우디 차량을 발견했다.

29일 차량을 인양한 경찰은 내부에서 유나 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발견하고 신원을 확인 중이다.

완도=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