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故 전미선 3주기, 갑작스런 비보에 더욱 그리운 얼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배우 전미선./사진=텐아시아DB



고(故) 배우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흘렀다.

전미선은 2019년 6월 29일 전북 전주시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전미선은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을 위해 전주에 머무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당시 매니저는 전미선과 연락이 닿지 않자 호텔 측에 협조를 구하고 객실로 들어갔다. 119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전미선은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당시 소속사 측은 “전미선 배우가 올해 나이 50세로 유명을 달리했다.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전미선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봤다.

고인은 KBS2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 출연을 앞두고 있었고, 사망 나흘 전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던 만큼 갑작스러운 부고는 연예계에 큰 충격을 안겼다.

'나랏말싸미' 측은 엔딩크레딧 마지막에 '아름다운 배우, 고 전미선님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자막을 띄워 그를 추모했다.
텐아시아

배우 전미선./사진=텐아시아DB



전미선은 1986년 MBC '베스트극장'을 통해 아역 연기자로 데뷔해 고등학교 3학년 때인 1989년 KBS 드라마 '토지'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태조 왕건', '야인시대', '인어아가씨', '에덴의 동쪽', '제빵왕 김탁구',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마더', '나랏말싸미' 등에 출연했다.

특히 전미선은 스크린, 안방극장, 무대를 가리지 않고 인상적인 연기로 감동을 선사했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서는 아들을 찾기 위해 분투하는 애틋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줬고, '해를 품은 달'에서는 도무녀 장씨 역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깊이 있고 강단 있는 연기, 단아한 이미지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고인은 2006년 12월, 1살 연상의 영화 촬영감독 박상훈 씨와 결혼했다.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