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장원♥’ 배다해 “대변할 회사 無…극단적 방법 고려”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근거 없는 추측성 비방글에 대응을 예고했다.

29일 배다해는 개인 SNS를 통해 “지난 8월 결혼 발표 그리고 11월 결혼 이후로 많게는 아니지만 아주 조금씩 근거 없는 추측성 비방의 글들이 한 번씩 올라온다는 소식을 접해오곤 했어요 (직접 DM을 받기도…)”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성향상 이것저것 잘 찾아보는 꼼꼼함이 없는 터라 그때그때 그냥 혼자 조용히 지나치면 되겠지 하며 지내왔는데, 때마다 한 번씩 지인들 가족들 팬분들께서 (많게는 아니지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받게 되다 보니 아주 큰 일들은 아니지만 꾸준하게 해결되지 않는 상황들이 너무나도 안타까워 앞으로라도 이 문제는 해결해 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서 용기 내 글을 남겨보아요”라고 적었다.

그는 “지금으로써는 모아놓은 자료들로 당장 고소를 한다든가 하는 마음은 없지만, 앞으로라도 이런 일로 서로 마음이 불편해지는 일이 결코 생기지 않길 너무나도 바라는 마음에 먼저 이렇게 조심스레 부탁을 드려 봅니다”라며 “만약 이 상황이 계속해서 작게 혹은 크게 진행이 된다면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정이 서로에게 결코 유쾌하지 않고 심적으로도 많이 힘들고 지치고 속상할 것 같고요. 늘 그렇듯 결국 극단적인 해결 방법 말고는 안타깝게도 막을 수가 없게 되더라고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13년째 아주 활발하진 않지만 주어진 자리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해 감사하면서, 또 그렇지 못하더라도 언젠가 오게 될 순간들을 기대하고 버티며 살아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려 하는데요”라며 “제가 지금은 제 입장을 대변해 줄 회사가 없는 터, 좋은 글들로 소통해야 하는 공간에 부득이하게 적게 된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오늘도 내일도 모두 축복 속에 평안하시길 바라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다해는 지난해 11월 15일 페퍼톤스 이장원과 결혼식을 올렸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